Skip Navigation
Skip to contents

대한소아과학회

전체메뉴 보기


배뇨훈련

육아정보

육아정보

[영유아]대소변 가리기 훈련 (Toilet training)
  • 관리자
  • 32205 Hit

 

대소변 가리기 훈련, 즉 배변, 배뇨 훈련은 아이의 발달에 매우 중요한 과정이며 이를 성공적으로 끝마치는 것은 큰 이정표를 마련하는 계기가 됩니다. 대부분의 아동은 만 두 살부터 세 살 사이에 대소변 가리기 훈련을 시작하게 되지만 아이의 신경계의 발달에 발 맞춰서 하는 것이 좋으므로, 신체 발육 상태에 따라 조금 일찍 혹은 조금 늦게 대소변 가리기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대개 만 24개월에 26%, 30개월에 85%, 36개월에 98%의 아동이 낮 동안에 대소변을 가리게 되고 평균적으로 대소변 가리기 훈련에 걸리는 시간은 약 3개월 정도입니다. 보편적으로 남자아이보다는 여자아이가 대체로 빨리 가리기 시작하고 소변보다는 대변을 더 빨리 가리게 됩니다. 야간의 대변 가리기, 주간의 대변 가리기, 주간의 소변 가리기, 야간의 소변 가리기 순서로 훈련이 되며 대략 만 4세경에 성인 형태의 배뇨 조절을 하게 됩니다. 

 


성공적인 훈련을 위한 계획 

 

 1.어린이용 변기를 눈에 잘 띠는 곳에 놓아둔다. 아이에게 "이것이 너의 변기다. 이것이 네가 ("쉬, 응가" 등 아이가 사용하는 용어)하는 곳이야."라고 말해준다. 변기가 특별하고 멋진 것이라는 강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2. 옷을 입은 상태에서 어린이용 변기에 앉혀 두어 아이가 변기에 익숙하도록 해준다. 이것을 일주일 정도 하루에 한두 번씩 약 5분간씩 시행한다. 가능하면 장 운동이 활발할 시간(식사 후)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변기에 앉게 강요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3. 부모나 형제가 화장실을 이용하는 것을 볼 수 있도록 한다. 여기가 ("쉬, 응가" 등 아이가 사용하는 용어)하는 곳이라는 것을 설명해 준다. 아이가 수세식 변기의 물을 내리는 것을 보게 해주고 빠이 빠이, 안녕 하는 식으로 손을 흔들게 해준다. 

 

 

4. 기저귀를 차지 않은 상태에서 어린이용 변기에 앉혀 둔다. 강요하거나 처음부터 좋은 결과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우연하게라도 대(소)변을 본다면 아이를 칭찬하라. 어린이용 변기를 점차 화장실 쪽으로 가깝게 놓아두다가 마지막에는 화장실 안에 가져다 놓는다. 

 

 

5. 아이와 함께 기저귀의 변을 어린이용 변기에 버린다. 여기가 대(소)변이 가야 할 곳이라고 아이에게 말해 준다. 어린이용 변기의 변을 화장실로 가져가서 변기에 버리고 물을 내린다. 아이가 변을 버리는 것을 지나치게 싫어하는 경우는 아이가 보지 않을 때 조용히 치우는 것이 좋다. 

 

 

6.낮 동안에 아이에게 신체의 감각에 집중을 시켜 주기 위해 "쉬 할래? 응가 할래?"라고 물어 본다. 대(소)변 보기 직전의 신호를 관찰한다. 이때 옷을 내리고 아가 화장실(어린이용 변기)로 가자고 말한다. 옷 벗고 변기에 앉는 것을 도와준다. 변기에 아이가 원하는 동안 앉아 있게 해준다. 성공을 칭찬해 준다. 실패하더라도 비판해서는 안된다. "그래 지금은 싫어? 좋아. 다음에 하렴"이라고 말해 준다. 

 

7. 아이에게 변기 훈련의 긍정적인 측면을 강조하고(즉, "다 컸네", "엄마랑 똑같이 하네" "혼자 할 수 있구나"), 성공하는 경우에는 칭찬을 해준다. 

 

8. 변기에 대(소)변을 보는 것에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낮 동안에 "큰 아이(어린이)처럼" 기저귀를 그만 차기를 원하는지를 아이에게 물어 본다. "예" 라고 답하면 기저귀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의식을 거행하면서 "빠이 빠이" "안녕"하며 손을 흔들게 한다. 어린이용 팬티를 입히기 시작한다. 

 

9. 일단 훈련이 잘되면, 화장실의 변기 위에 놓는 어린이용 깔개에서 대소변을 보도록 한다. 화장실은 아이가 친근감을 느끼도록 인형을 놓아두거나 만화 스티커로 장식을 해준다. 변기에 쉽게 올라서도록 받침대를 놓아주는 것도 필요하다. 

 

10. 밤 동안에 가리기는 낮 동안의 훈련이 끝난 후 수개월 뒤에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이때는 대개 특별한 기술은 필요가 없다. 가능한 잠자리에 들기 전에 소변을 누이는 버릇을 들여 주면 좋다. 잠자기 전에 물이나 음료수를 많이 마시거나, 낮 동안 피곤한 경우, 저녁에 지나치게 놀려서 흥분 상태에서 잠을 잔 경우에는 실수할 수도 있다는 것을 부모가 알아야 한다. 이불에 소변을 보았어도 창피를 주거나 꾸중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소변을 잘 가린 날에는 칭찬하고 격려해 주는 것을 잊지 말자. 

 

배뇨 훈련의 적절한 시기와 방법은 정해진 바가 없지만 최근에는 아이 중심의 접근 방법이 주류를 이루고 있고, 과거에 비해 일회용 기저귀의 도입, 맞벌이 부모 등의 이유로 훈련 시작 시기가 늦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 결과들에 따르면 배뇨 훈련을 일찍 시행하는 것이 해롭다는 근거는 없으며 오히려 몇몇 연구에서 배뇨 훈련 시기가 늦어질 경우 하부요로기능 이상의 발생과 연관이 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무엇보다 우리 아이의 대소변 가리기 훈련은 다른 아이들과 비교하여 서두를 이유는 없습니다. 아이의 발달 과정에 맞게 아이가 대소변 가리기를 위한 준비가 되어 있는지 부모님의 지속적인 관심과 일관성 있는 태도가 중요합니다.  



[06732]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서초월드오피스텔 1606호
  • TEL : 02-3473-7305
  • FAX : 02-3473-7307
  • E-mail : pediatrics@pediatrics.or.kr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사업자등록번호 : 214-82-60210 대표자 : 김지홍

Copyright © The Korean Pediatric Socie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