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Skip to contents

대한소아과학회

전체메뉴 보기


내분비

질환상식

질환상식

[내분비]소아비만
  • 관리자
  • 2902 Hit

지방의 축적으로 인해 건강이상을 초래하는 상태를 비만이라고 합니다.

 

비만을 진단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키와 체중으로 쉽게 알아볼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2세 미만에서는 같은 신장을 가진 아이들 100명 중에서 체중이 97번째 이상인 경우 비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이상의 연령에서는 체중(Kg)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
량지수가 같은 연령의 아이들 100명 중에서 95번째 이상이면 비만입니다. 만약 비만은 아니지만 체질량지수가 85번째 이상이라면 과체중에 해당합니다.

 

비만은 당뇨 전 단계,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간질환, 대사증후군, 수면 무호흡증, 여드름 등 피부 문제, 월경이상, 관절의 문제 등 여러 가지 건강 이상을 동반 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성장이나 사춘기 시작, 학업 성취도, 우울, 자존감 등이 비만과 관련 있다는 연구 결과들도 많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문제들이 있는지를 알아보고 대처하는 것이 중요한데 성장 상태, 그 동안의 병력, 부모님의 비만 여부를 비롯한 가족력 등을 고려하여 위험요인이 있다고 판단되는 과체중 및 비만한 소아에서는 혈액 검사를 통하여 동반 질환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 보아야 합니다.

 

비만한 정도에 따라 그리고 연령에 따라 체중 조절 목표는 달라 집니다. 핵심은 식사 조절과 활동량을 늘리고 스크린 타임(TV, 컴퓨터, 휴대폰 사용 등)과 같은 비활동적인 행동 패턴을 줄이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에서 정보가 부족하다기 보다는 무엇부터 어떻게 적용해 나가야 할지를 결정하는 것이 관건이므로 아이마다 세세한 적용 내용은 달라 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비만 조절은 생각처럼 쉽지만은 않습니다. 먹고자 하는 본능을 조절해야 하고 아이가 처한 환경은 아이 혼자서 조절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소아 비만 치료에 있어 가족의 참여가 중요한 이유입니다. 치료과정을 통해 바람직한 행동을 학습하고 습관화 할 수 있도록 아이, 부모, 치료자가 협력해야 합니다. 수개월간의 조절 기간을 통해 목표에 도달하지 못하는 경우 상담을 통해 다음 단계의 구체적인 치료 방법으로 진행을 하게 됩니다.

비만은 치료도 중요하지만 비만을 방지하기 위한 예방도 중요합니다. 현재 아이가 정상 체중이라도 이러한 노력은 필요한데, 먹는 양이나 음식의 종류, 식사 방법에는 문제가 없는지, 활동량은 적절한지 등에 대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만약 현재 정상체중이라도 식사나 신체 활동에 문제점이 있다면 상담을 통해 바람직한 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좋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 신혜정

[06732]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서초월드오피스텔 1606호
  • TEL : 02-3473-7305
  • FAX : 02-3473-7307
  • E-mail : pediatrics@pediatrics.or.kr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사업자등록번호 : 214-82-60210 대표자 : 김지홍

Copyright © The Korean Pediatric Society. All Rights Reserved.